흑인 찬양사역자 '최준섭'
흑인 찬양사역자 '최준섭'
  • 경소영
  • 승인 2016.08.25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주뉴스앤조이 = 편집부] 최근 흑인 찬양사역자 조셉 붓소(Joseph Butso)의 흑인 소울 찬양이 화제다. 한국 이름은 최준섭, 찬양 버스킹(길거리 공연)으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찬양 사역자다.

그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라는 프로그램에 '오하이오주립대 한국어학과 11학번 최준섭'이라는 이름으로 출연해 뛰어난 실력을 선보였다.

한국에 올 때마다 길거리 찬양과 교회를 다니며 찬양 및 간증을 해온 조셉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도 관리하고 있다. 조셉은 자신의 채널에 지난 2013년, 한국에서 마커스의 예배에 처음 참석한 후 '그 사랑'을 부른 소감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조셉은 한국어로 "찬양을 너무 좋아해서 마커스 목요예배 갔다. 마커스 처음 간 모임에 갔다가 은혜 많이 받아서 미국에 돌아갈 때까지 마커스 목요예배 목요일마다 갔다. 지금도 은혜 많이 받고 있다"라고 했다.

현재 조셉은 CCM밴드 '연탄365' 멤버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달 22일에는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입구의 공연·문화 공간 '나니아의 옷장'에서 '금요라이브' 공연을 진행했다.

본 영상은 그의 진솔한 이야기와 활동 모습이 담긴 미니 다큐멘터리로, CGNTV에서 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