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라는 이름으로 갇힌 아이
보호라는 이름으로 갇힌 아이
  • 김동문 편집위원
  • 승인 2017.08.12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정한 의미의 보호'를 받을 수는 없을까?

위 이야기를 읽고 어떤 생각이 드셨나요? 수지가 갑자기 왜 철창 안에 갇히게 되었는지, 의아하지 않으셨나요? 수지는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이주아동입니다. 수지는 부모님의 체류자격으로 인해 외국인보호소에 구금이 된 것입니다. 수지 이야기에서 보신 것처럼 구금은 아동의 정신적, 신체적 발달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보호'라는 이름으로 철창에 갇혀버린 수지... 진정한 의미의 보호'를 받을 수는 없을까요?

이주 아동의 진정한 보호를 위해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 한국거주자 http://dap.or.kr/  * 해외거주자 http://dap.or.kr/campaign/index_eng.php

글과 그림은, 월드비전과 공익법센터 어필의 '답하다' 캠페인(dap.or.kr)에서 가져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