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 브레아 나침반교회, '교회 분립 및 건물 매각' 부결
O.C. 브레아 나침반교회, '교회 분립 및 건물 매각' 부결
  • Michael Oh
  • 승인 2019.10.04 00:17
  • 댓글 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M=마이클 오 기자] 나침반교회가 지난 6개월간 겪었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내놓은 '건물 매각 및 분립' 안이 부결되었다.

캘리포니아 브레아 지역의 중형 한인 교회인 나침반교회는 지난 일요일 (9월 29일) 교단 전권위원회의 감독 아래 공동의회 투표를 진행하였다. 결과는 찬성 112표, 반대 175표로 교회 건물 매각 및 분립 안이 부결되었다.

공동의회 투표 집계
공동의회 투표 집계

교인들, 섣부른 분리보다는 갈등 해결에 더 노력을

교회 매각 및 분립 안은 지난 4월부터 표면화된 교회 내 갈등이 해결되지 않자 차선책으로 제시된 방법이었다.

하지만 투표 전부터 매각 및 분립을 두고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민경엽 담임 목사를 비롯한 상당수의 교인은 매각 및 분립을 받아들이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평신도소통위원회를 비롯한 비교적 젊은 층에 속하는 교인은 반대 의견을 내었다. 갈등의 근본적인 해결과 회복이 아닌 분립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교회 관계자의 제보에 따르면 투표 전에는 찬반 양쪽 130표가량이 있으며, 결과는 10표 차이 안에서 결정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투표 결과는 예상과 달리 전체 287표 중 175의 반대표가 나왔고, 모두 놀라는 분위기였다고 한다. 제보자는 "교회의 안정도 좋지만, 이를 위해 교회를 쪼개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이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예상 밖의 투표 결과에 매각 및 분립을 반대하던 교인은 안도감과 함께 기쁨을 표현하였고, 찬성을 주장하던 측은 결과를 받아들인 채 묵묵히 자리를 빠져나갔다고 한다.

나침반교회 갈등

나침반교회의 갈등은 올해 4월, 전 교인이었던 L 집사가 민경엽 목사와 갈등을 겪다가 소송을 걸면서 시작되었다. 소송 이유는 ‘명예 훼손’(민경엽 목사)과 ‘회계와 배임’ (민경엽 목사, 나침반교회)이었다. (본지 기사 참조)

사태가 조기에 수습되지 않자 갈등은 다수의 교인과 목사 사이로 번졌다. 교회 관계자는 소송과 중재 과정에서 민경엽 목사의 사과와 재정 의혹 해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당회는 지난 5월 3개월 안식 기간을 권고하였고, 민경엽 목사는 이에 응하여 8월 초까지 교회를 떠나 있었다. 하지만 교회는 3개월간의 휴지 기간에도 불구하고 갈등을 회복하지 못한 채 민 목사의 복귀를 맞이하게 된다. 민경엽 목사를 반대하는 쪽에서는 민 목사가 주재하는 예배를 거부하고 따로 예배를 드리게 되고, 거듭되는 갈등으로 인해 상당수의 교인은 교회를 떠나기도 했다. 이로 인해 교회는 심각한 재정난을 겪게 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소속 교단 미국장로교회(PCA)는 수습위원회를 파견했으나, 교회는 당회의 요청이나 허락이 없었다는 이유로 거부하였다. 이에 교단은 전권위원회를 파견하게 되고 곧바로 교회 매각 및 분립에 돌입하게 되었다고 한다.

앞으로의 향방은?

나침반교회는 일단 차선책으로 제시된 교회 매각 및 분립을 부결시킨 상황이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일이 많다. 그동안 갈등으로 불거졌던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규명, 갈라졌던 교인의 관계 회복, 그리고 교회와 민경엽 목사와의 관계 재설정 등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권위원회의 행보가 주목된다. 전권위원회의 개입과 함께 당회는 해산되었고, 갈등 해결은 이들의 손에 맡겨졌기 때문이다. 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교인들도 전권위원회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는 민경엽 목사에게 이번 투표 결과에 대한 소감과 함께 사태 해결을 위한 계획을 문의하였으나 현재까지 응답이 없는 상태이다. 추후 답변이 오는 대로 민경엽 목사의 의견을 추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posoon 2019-10-05 15:42:43
교회를 분리, 매각을 원했던 민목.
처절하고 비참하게 투표장을 빠져나간 후
화를 참지 못하고 삐뚤어져 가장 먼저 한 일이
예배와 기도와 찬양을 못하게 막는 것이었다

투정부리듯 전권위에 토요찬양 예배를 못하게
조치를 취해 달라며 앙칼을 부리더니,
자신이 야심차게 준비한 수요예배도 못하게
될 줄은 몰랐을 것이다.

또한, 예배와 기도와 찬양을 못하게
막어선 전권위는 그래도 하나님 일을 한다는
명분으로 밥을 챙겨 드시겠지.
식사 맛있게 하세요

흑비 2019-10-08 03:18:31
책인즉명[責人則明] 자기의 잘못을 덮어두고 남만 나무람
승자는 몸을 바치고 패자는 혀를 바친다.인생을 성공적으로 산 사람이란 헌신적으로 산 사람이요, 말만 많이 늘어놓는 사람이 아니다.승자는 행동으로 말을 증명하고,패자는 말로 행위를 변명한다.생활로서 자기의 말을 증명한 사람이 소위 성공한 사람이고,여러 그럴듯한 말로 변명만 늘어놓는 사람은 실패한 사람이다.

잘못했으면 ‘잘못했습니다’말하면 될 것을 마치 자기가 잘못을 안한것처럼 감추려고 이리저리 돌려 말하는 변명에 너무 익숙하다. 나는 잘못 없고 남에게 핑계되며 원인을 돌리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 책임을 하나님께 돌리는 불신앙의 잘못이다. 잘못했다고 고백하는 사람은 용서함을 받고 사랑을 회복한다.“마음이 없으면 핑계만 보이고 마음이 있으면 길이 보인다"

흑비 2019-10-07 08:47:08
꼼수
‘수’ 가운데 에서도 수준이 낮고 치졸한 수.소인배나 사기꾼이 사용하는 비겁하고 사기성이 농후한 일 처리 방법
어떤 목사님이 목회할때 “꼼수를 쓰지마라’라는 말을 했다.하나님이 아시고 성도들도 다 눈치챈다고.사회생활에 훨씬 노련한 성도들이 이런 면에서는 목회자의 머리 위에 있기 때문에 한 번 들통 나면 신뢰를 잃고, 진정성을 의심받으니 미련한 짓을 하지 말라고.
사람이 역경을 만나면 본색이 드러난다.인격과 믿음이 나타나 그의 본바탕이 고스란히 드러난다.이젠 꼼수가 드러나는 시기이다.
예배시 헌금주머니를 해야 헌금이 더 많이 들어온다며 오랫동안 고수해온 방식을 ‘교회분립/건물매각 부결’이 결정나자마자 예배당 맨뒤에 헌금함으로 교체했다.헌금이 안들어와야 다시 ‘건물매각’카드를 꺼내겠지.눈물을 머금고.글썽~

독후감 2019-10-07 09:23:03
10/6/2019 목회컬럼
지속되는 내분 사태로 인해 교우들 서로가 갈등의 골이 깊어져 가고,그것을 지켜보아야 하는 담임목사로서도 힘들었기 때문에 이렇게 힘들 바에는 서로의 상처를 줄이기 위해 당회와 노회 중재위원회가 만든 합의서를 서둘러 이행하는 것이 서로를 위해 더 낫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고, ‘아름다운’ 결별을 하여 서로를 축복하는 단계로 나아가기를 원하는 전권위의 결정에 따른 것
(진실)지속되는 나의 욕심으로 인해 나와 교우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져 가고,그것을 지켜보아야 하는 사모가 힘들었기 때문에, 나의 비리가 들어나는걸 줄이기 위해 나의 의중으로 만든 합의서를 서둘러 이행하는게 나를 위해 더 낫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사실이고.
여전히 남탓.교인탓.
부끄럽다

독후감 2019-10-08 01:21:59
12/10/2017 목회컬럼
교회의 타락과 중병을 지탄하는 소리가 곳곳에서 들립니다.우리 모두가 현실을 이렇게 만든 주범들입니다.우리개개인부터 아프지만 개혁하고 곪은 부위를 도려내는 노력을 처절히 기울여야 하겠습니다.또한 내년부터 EM과 교육부에 더 많이 투자하고 일구겠습니다. 한국학교를 계속 지원하여 더욱 양질의 교육을 받고. [M]

교육부에 더 많이 투자하고 한국학교에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현실은 자녀들이 있는 성도들을 내쫓기 위해 교육전도사월급을 주지않고, 불투명한 재정운영으로 한국학교를 문닫게 했다.재정이 어렵다고 하면서도 교회건물 임대요청한 베리타스 학교에게 목사가 혼자 몰래가서 거절했다.교회매각할때 방해되니.
곪은 부위는 도려내야된다고 한다. 위임목사가 아니니 재신임하여 도려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