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교계 공식행사 취소 잇따라
코로나19 여파로 교계 공식행사 취소 잇따라
  • 황재혁 기자
  • 승인 2020.02.22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총 대표인 전광훈 목사는 집회 강행할 듯
서울시의 집회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전광훈 목사는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혀 물의를 빚고 있다 (편집부)
서울시의 집회불허 방침에도 불구하고 전광훈 목사는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혀 물의를 빚고 있다 (편집부)

지난 21일 코로나19의 확진자가 전국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 발맞추어, 교계에서도 행사를 축소하거나 취소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 그러나 [한국기독교총연합](이하 한기총)의 대표 전광훈 목사는 22일과 23일에 예정된 행사를 계속 진행할 것으로 보여 마찰이 예상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윤보환 회장과 이홍정 총무의 명의로 지난 21일 오후 2시에 목회서신을 발송했다. 협의회는 "그 어느때보다 교회당에서의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크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이 시기에 일상의 삶의 자리에서 드리는 예배와 경건을 회복하는 기회로 삼자"고 제안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통합측)에서도 김태영 총회장 명의로 지난 21일 ‘코로나19 제2차 대응지침’을 각 노회에 발송했다. 이 대응지침은 총 열두 항목으로 되어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는 정부와 방역당국의 방침에 적극 협력하고, 3월 5일까지 주일예배를 제외한 기타행사를 자제하길 권하고 있다. 그리고 혹시 신천지가 이 기회를 틈타 교회로 침투할 수 있으니, 교회출입자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덧붙였다.

또 [한국교회총연합]은 지난 14일 류정호, 김태영, 문수석 대표회장의 명의로 목회서신을 발송해 중국 위한 기도와 헌혈 참여를 당부했다. 2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한국교회총연합]은 오는 28일에 정동제일교회당에서 예정되었던 3.1운동 101주년 기념예배를 취소했다고 알렸다.

이렇게 교계 전반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광훈 목사는 22일과 23일에 예정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이하 범투본)의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에서는 광화문 광장에서의 행사를 앞으로 금지하겠다는 입장인데, [범투본]에서는 광화문 광장이 아니면 다른 장소에서 집회를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