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허위·과장 논란 한국기독교기념관에 행정대집행 나서
천안시, 허위·과장 논란 한국기독교기념관에 행정대집행 나서
  • 지유석
  • 승인 2021.10.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인력 투입해 불법옥외광고물 홍보문구 가려, 과장 광고 주의 당부하기도
허위·과장 광고 논란이 인 한국기독교기념관에 대해 천안시가 14일 현장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단행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허위·과장 광고 논란이 인 한국기독교기념관에 대해 천안시가 14일 현장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행정대집행을 단행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허위·과장 광고 논란이 인 한국기독교기념관에 대해 천안시가 14일 행정대집행을 단행했다.

천안시는 이날 오전 한국기독교기념관 불법옥외광고물에 대해 공무원과 경찰 현장인력 등 20여 명을 동원해 홍보문구를 덧칠했다.

해당 옥외광고물은 경부선 고속도로 입장거봉포도휴게소 인근에 위치한 것으로, 한국기독교기념관 건립예정지라는 문구와 함께 해당사업에 대한 홍보성 내용이 표기돼 있다.

하지만 한국기독교기념관은 허위·과장 광고라는 논란이 일었고 천안시도 우려를 표시한 바 있었다. 

한국기독교기념관 측은 홈페이지에 “하나님의 말씀을 배우고 전도하는 멀티플렉스 기독교기념관으로 세부 시설로는 92 예수상, 기독교 테마파크, 성서식물원, 성서박물관, 예수의 무덤 전시관, 노아의 방주, 대·소 예배당, 메모리얼로드, 153올람관, 부활의 집, 기독연수원, 홍보 전시관, 호텔(숙박), 예식홀,  기타 판매시설 등을 갖출 예정”이라고 선전하고 있다. 

이사장인 황학구 장로도 지난 4월 <기독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에 없는 특별한 기독교기념관을 건립할 계획이며, 향후 동방의 예루살렘으로 칭할 수 있도록 세계적인 설계사, 고고학자들의 철저한 검증과 고증을 통해 건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기독교기념관 측은 기념관을 기독교 테마파크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관할 지자체는 허위, 과장 광고라며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 한국기독교기념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한국기독교기념관 측은 기념관을 기독교 테마파크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관할 지자체는 허위, 과장 광고라며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 한국기독교기념관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에 대해 CBS는 "기념관 측이 홍보하는 1차 사업부지는 현재 경매를 진행하고 있고, 부지의 2분의 1을 소유한 토지주는 한국기독교기념관측과 갈등을 겪는 중"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천안시 측도 "한국기독교기념관은 서북구 입장면 연곡리 일원에 지하1층, 지상3층의 종교시설·종교집회장 건축허가만을 득한 상태에서 총사업비 1조 800억 원이 소요되는 다수 편의시설과 봉안시설이 포함된 기독교 테마파크를 홍보하고 사전분양을 하며 허위, 과장 광고 논란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업은 기존 건축허가를 득한 종교시설물의 착공신고가 해당 토지 공동 소유주의 토지사용승낙 철회로 수리 불가 통보를 받아 착공도 불투명한 상태"라며 "건립 핵심 사업인 봉안당과 각종 편의시설 등의 부지확보, 관련 신고 등 행정적 절차도 이행하지 않고 사전분양을 진행해 이를 신뢰하고 분양신청을 하는 시민들의 재산상 피해가 우려되므로 시민 여러분의 주의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천안시는 대집행에 소요된 비용도 한국기독교기념관에 청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