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생장로교회, 백운영 목사 2대 담임으로
영생장로교회, 백운영 목사 2대 담임으로
  • 양재영
  • 승인 2016.01.17 10:2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M 아카이브>는 나누고 싶은 과거 기사 ‘다시보기’ 코너입니다.

백 목사, 원로장로 아들로 변칙세습 의혹도 제기
▲ 필라델피아 영생장로교회 전경(사진:영생장로교회)

필라델피아 영생장로교회(이용걸 목사)가 2대 담임목사로 백운영 목사 청빙을 확정했다.

영생장로교회는 10일 주일예배 후 가진 공동의회를 통해 전체 990표 중 찬성 897표, 반대 85표로 2대 담임목사로 확정됐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소속인 영생장로교회는 오는 9월 정기노회를 통해 백운영 목사 청빙을 인준 받을 예정이며, 올해 안에 위임예배와 이용걸 현 담임목사의 퇴임예배로 함께 가질 예정이다.

GP(Global Partners)선교회 국제대표를 맡고 있는 백운영 목사는 신학교 재학시 영생장로교회 전도사로 사역했으며, 1990년 필리핀 선교사로 파송되기도 했다.

▲ 영생장로교회 2대 담임으로 확정된 백운영 목사(사진:영생장로교회)

1.5세대인 백 목사는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목회학석사과정(M.Div)을 마치고, 풀러신학교에서 신학석사과정(Th.M)과 선교학박사과정(D.Miss)을 마쳤다.

한편, 2대 담임목사로 확정된 백운영 목사가 영생장로교회 원로장로의 아들로 알려져 변칙 세습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백운영 목사는 영생장로교회에서 이용걸 목사와 함께 개척과 성전건축을 함께한 백승노 원로장로의 아들로 확인됐다.

영생장로교회 소식에 정통한 교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교회내에서 재정 등과 관련한 석연찮은 소문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며 "백 목사 청빙에 있어 이용걸 담임목사의 추천으로 공동의회에서 일사천리로 결정된 과정을 통해 ‘변칙세습’ 의혹이 제기된 것 또한 부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영생장로교회는 현 담임목사인 이용걸 목사가 1981년 12가정으로 개척해 35주년을 맞은 현재 4,000여명의 교인을 가진 대형교회로 성장했다.

양재영 기자 / <뉴스 M / 미주 뉴스앤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모세 2016-01-27 08:58:17
백목사님 이옥사님 인터뷰 내용은 모두 트리는거짓말말쌈 입니다
오셔서 목회하실때 좌로나 우로 치우치지 마시고
누구도 편들지 마시고 돈마는성도 좋아마시고
은퇴하실때까지 깨끗힌 목회하시길 부탁드립니다

겨울 2016-01-25 01:52:44
백목사님 후계자 문제로 불만을 품은몇몇성도들이란 말은 새빵강 거짓말입니다 믿지마십시요 7번의 편지가 진실을 증명합니다

찬성 2016-01-23 21:35:29
우리는 백운영목사님에 대하여 아무것도 모릅니다 찬성 897표는 다만 이용걸 목사님이 은퇴하시길 원하는 찬성표이였을 것입니다

힘없는자 2016-01-20 16:28:34
영생교회가 4,000 명의 교인을 가진 대형교회? 아마 초기부터 지금까지 등록교인들 다 합친 숫자일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