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2.25 토 09:14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BBC “40대 이상이 되면 일주일에 사흘 일하는 게 가장 효율적”
이 글은 BBC의 「Three-day working week ‘optimal for over-40s’」를 번역한 것입니다.

40세 이상의 호주 남성 3천 명과 여성 3천5백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40대 이상은 일주일에 사흘 정도 일할 때 가장 효율적으로 일을 잘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너무 오래 쉬지 않고 일하는 것보다 시간제 근무 등으로 일하는 것이 뇌에 적당한 자극을 주면서 지치게 하거나 스트레스를 주지는 않는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연구진은 특히 많은 나라들이 퇴직하는 정년을 높이는 추세에서 이 연구 결과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멜버른 대학교 연구팀은 가계소득 및 노동 조사 데이터를 분석해 이번 연구를 진행했는데, 기본적으로 사람들의 경제 상태, 주관적인 행복도, 가족 구조, 고용 상태 등을 살펴봤습니다. 또한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은 글자를 소리내 읽고, 써있는 숫자를 거꾸로 외운 뒤 주어진 시간 안에 글자, 숫자 맞히기 등 뇌 기능을 측정할 수 있는 몇 가지 시험을 치렀습니다.

일반적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사람들은 일주일에 평균 25시간 정도 일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보고서는 이를 아래와 같이 분석했습니다.

“노동이라는 것이 양날의 검과도 같다. 어느 선까지는 뇌를 적당히 자극하지만, 동시에 너무 오래 일하거나 과도한 부담을 안고 하게 되는 특정 업무는 피로와 스트레스를 유발해 인지 기능 저하를 불러온다.”

이번 연구에도 참여한 게이오 대학교 경제학과의 콜린 맥켄지 교수는 뇌 기능만 놓고 봤을 때는 지나치게 오래 일하는 것이 아예 아무 일도 안 하는 것보다 더 나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에서도 일주일에 60시간 이상 일하는 사람의 인지 능력이 아무 일도 하지 않는 사람보다 더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랭카스터 대학교의 저레인트 존스 교수는 이번 연구가 40세 이상을 대상으로만 진행됐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특정 나이대에서만 나타나는 건지를 밝혀내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 확인할 수 있는 건 인지 기능이 주당 25시간 정도 일하는 선까지는 대체로 높아지다가 그 이후로는 오히려 낮아진다는 겁니다. 단, 25시간을 넘기는 순간 급격하게 떨어지는 건 아니고, 주당 35시간 정도까지는 완만하게 떨어지다가 주당 40시간 이상 일을 하게 되면 그때는 급격하게 떨어집니다.”

본보 제휴 <News Pepermin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페퍼민트  newsm@newsm.com

<저작권자 © NEWS 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