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국 미국에 드리운 그림자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국 미국에 드리운 그림자
  • 김동찬
  • 승인 2016.06.18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59년누리하치의 탄생은 곧 동아시아에 가장 강력한 청나라의 시작이었다. 1616년 ‘후금’을 건국을 하고 아들 인 태종 홍타이지가 명나라를 멸망시키고 ‘청’으로 나라 이름을 바꾸었다. 제4대강희제에서 제6대건륭제 142년동안 태평성대를 누리고 1911년 한족 손문의 신해혁명으로 무너졌다. 바로 352년 동안의 아이신기오로 가문의 황제들이 다스린 나라가 청나라였다.

태조 누리하치의 탄생 152년만에 아이신기오로 황제가문은 강희제라는 시대의 성군을 배출했고 이후 건륭제까지 142년동안 눈부신 발전과 태평성대를 누렸다. 세상에 시작이 있으면 반드시 끝이 있는 법 그렇게우리의 역사에 가장 가까웠던 제국의 역사도 352년만에 그 명을 다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제국멸망의 시작은 국론 분열이었다. 건륭제 말에 백련, 천리등의 반란이 발생 하여 청나라의 국론이 심하게 분열되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태조의 탄생 이후 237년부터 제국은 분열을 시작했다. 나라도 흥하게되면 어느 나라도 예외가 없듯이 상층부로 집중되는 부와 권력은 사치와 향락 부정 부패를 만연하게 되고 밑으로 갈수록 민초들은 삶과 죽음이 별반 차이 없을 정도로 힘들어진다. 역사상 300년을 넘긴 나라도 그렇게 많지 않다. 물론 로마제국이1천년을 넘겼지만 국가의 정체성은 300년이 지나면서 바뀌었다.

거울에 금이 생기면 언젠가는 깨진다. 집단과 사회, 나라도 그런 금이 생기기 시작하면 결국 무너지는 것이다. 분열의 책임은 그 나라를 경영하는 집권층에 있다. 나라를 운영하면서 상대의 동의를 구하려고 하지않고 상대가 따라 주기만을 요구한다. 그리고 여기에 반발을 하면 무력으로 진압을 하고 급기야 사회는 반 토막이 나게 된다.  상층부는 사치와 향락 그리고 부정부패가 만연하고 끊임없는 분열이 나타나고 국력은소진되고 급기야 나라가 무너진다.  나라가 무너지고 상당시간은 무질서와 혼란이 이어지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또 다른 나라가 태어난다.

1776년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후 지금 미국의 역사가 20016년 240년이다. 역사에서 볼 수 없었던 가장 강력한 국가다. 그런 미국이 남북 전쟁 이후 가장 분열된 시대를 지내고 있다. 그렇기에 2016년 대통령선거는 미국의 앞날을 볼 수 있는 중요한 분수령이다. 대통령 선거부터 새로운 대통령 당선까지 미국이 얼마나 화합하고 단결을 하는지, 아니면 돌아올 수 없는 분열의 길로 가는지 지켜보아야 한다.  누가 미국의 단결을 외치고 통합의 리더십을 만들어 가려고 하는지, 누가 미국을 분열시키고 극단주의적인 선동을 하여 다른 이들을 공격하려고 하는지 냉정하게 판단해야 한다.

언젠가부터 미국의 지도에는 동부, 서부의 파란색 민주당과 나머지 붉은 색의 공화당 벨트가 선명해졌고, 각 벨트에서는 중도성향을 대신해서 더욱 선명한 공화당, 더욱 선명한 민주당 정치인들을 당선시켰다. 그리고 해마다 정부의 예산승인을 앞두고 갈 때까지 가보자는 격한 대결이 펼쳐졌다. 그러나 이제는 미국의 유권자가 더욱더 선명하게 분열되고 있다. 낙태, 동성애, 총기규제, 이민, 부의분배, 임금, 대도시와 농촌,인종, 종교의 아젠다는 이제 정치인들이 말을 꺼내기가 무섭게, 한치의 양보가 없는 전쟁이 되어 버린다. 

미국의 1%가 대부분의 부를 소유하고 역사상 가장 심각한 빈부의 시대가 되었다. 미국의 허리를 바쳐주던 중산층의 급격한 몰락은 2016년 미국 대선 각 당 예비 선거에서 기성정치권에 대한 심한 반감을 표심으로 보였다. 11월 대선 전 과정에서 미국 시민들은 어떤 표심으로 새로운 대통령을 선출할지 관심이다.

미주 한인들도 미국의 미래를 가름하는 2016년 선거를 가벼이 생각지 말고 함께 고민하고 후보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7월 6,7,8 워싱턴에서 미주 한인 풀뿌리 컨퍼런스를 한다. 여기에 양당의 정책을 논할 수 있는 책임자들을 불러서 질문하고 들어보는 시간도 가질 것이다. 관심 있는 분들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Kagc.us 를 방문하면 행사 내용을 볼수 있다.

김동찬 대표 / 시민참여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