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2.25 토 09:1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탄핵시계 빨라진다", 민주당 11일 '예비경선 착수' 선언안희정 등 '공정경쟁 기회' 요구에 정책토론회 등 구체안 내놓기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6년 11월 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민주당 대선주자들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회동에는 문재인 전 대표를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김부겸 의원 등이 참석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늦어도 11일경 당내 대통령후보 예비경선 착수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소식통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2일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요청을 받아들여 후보별 정책토론회 개최를 포함한 예비경선 세부안을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같은 날 도청 시무식을 한 뒤 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향후 일정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일단 당이 예비후보 등록절차를 제시해야 저도 가시적인 일정을 잡을 수 있어서 당에 예비후보 등록 절차를 시작해달라고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안희정 캠프의 박수현 대변인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속도로 봐서는 (인용 뒤) '벚꽃 대선'이 현실화되면 보궐선거 두 달은 '한 달 경선, 한 달 본선'으로 금방 치러진다"며 "국민들에게 깜깜이 경선, 졸속 대선으로 비치지 않겠느냐? 헌재 결정전이라도 당의 대선주자들이 모여서 정책 비교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것은 전혀 문제 될 게 없다"고 말했다.

최근 헌재가 3일, 5일, 10일 연속으로 변론기일을 잡고 최순실게이트의 주요증인 신문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봐서 대통령 탄핵 결정이 이르면 1월 말로 예정된 박한철 헌재소장 퇴임 전이라도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지도부, 경선 후보 등록 뒤 정책토론회 여는 것은 무방하다고 의견 모아"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도 "당내 경선 후보를 등록한 후 자체적으로 정책토론회를 여는 것은 무방하다고 잠정적인 의견을 모았다. 문재인·박원순·김부겸 등 의견을 밝히지 않은 주자들 입장까지 반영해서 구체적인 안을 1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말연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앞서가는 흐름이 감지되자 여타 후보들도 "문 전 대표가 너무 앞서가는데, 공평하게 알릴 기회를 달라. 이런 문제는 당이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추미애 대표와 안규백 사무총장도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연말부터 물밑 논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1998년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 최대치였던 40%를 넘보고, 민주당 예비주자들 지지율 총합이 35~40%를 웃도는 상황에서 하루빨리 당 중심의 경선관리 체제를 안착시켜야 한다는 지도부의 인식도 엿보인다.

당의 핵심관계자는 "국민들의 관심은 차기 정부의 비전을 보여줄 대통령 후보들에게 쏠려있는데, 예비경선 절차를 공식선언하지 않으면 언론 인터뷰 정도 밖에 할 게 없다"며 "자칫 집안싸움으로 비칠 경선룰 논의는 다소 미루더라도 당이 내놓을 상품들을 한 데 모아놓고 국민들이 비교쇼핑할 기회는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본지 제휴 < 오마이뉴스 >,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손병관  newsm@newsm.com

<저작권자 © NEWS 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