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8.24 목 00:58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캘리포니아 보수층 텍사스로 눈돌린다교육 복지 환경 등 보수세력들 캘리포니아에 염증

캘리포니아 거주 보수층 백인들이 캘리포니아의 자유주의 정책에 염증을 느껴 텍사스로 이주하고 있다고 LA Times가 "I'm done: Fed up with California, some conservatives look to Texas(나는 끝났다. 캘리포니아에 염증난 일부 보수층 텍사스로 눈돌려)"라는 제목의 기사로 보도했다. 

“제 아이들의 정신세계가 이 동네 선생들의 리버럴한 교육에 점령당하고 있습니다. 너무 늦기 전에 막내아들이라도 구하고 싶어요.” “캘리포니아의 리버럴들은 제가 식사 전에 기도하는 것을 조롱합니다. 더는 이런 구속과 사회주의 환경의 일부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제 인생의 다음 장은 생각이 비슷한 사람들과 함께하고 싶어요.”

폴 채벗이  받은 이메일의 내용이다.  43세의 공화당원인 채벗은 오랫동안 살던 캘리포니아를 떠나 텍사스 북부의 콜린 카운티에 정착했다. 그리고 올해 5월, 블루스테이트(민주당이 강세를 보이는 주)를 벗어나고자 하는 보수주의자들을 돕기 위한 회사를 창업했다.

캘리포니아 주기인 베어 플래그를 옛 소련 국기와 합성한 그림. 캘리포니아의 정책을 좌파라고 비난하는 이들이 만든 것으로 보인다.

이주를 원하는 고객과 “레드스테이트(공화당이 강세를 보이는 주)”의 부동산 업자들을 연결해주고 중개 수수료를 받는 것을 수익 모델로 삼는다.  

캘리포니아 주 샌버나디노 카운티에서 나고 자란 채벗은 보수 성향 블루칼라 커뮤니티의 붕괴를 직접 목격하면서 환멸을 느꼈다고 한다. 공립학교가 망가지고, 범죄는 늘어나고, 주민들은 복지에 의존하게 되었다는 것이 채벗의 주장.  그는 자신이 믿는 신념을 정치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지방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민주당 후보에게 11% 이상의 차이로 패했다.  2014년에도 낙선했지만 그때는 표차가 훨씬 적었기 때문에 이번의 낙선은 충격으로 다가 왔다.  “캘리포니아에서는 리버럴이 무슨 잘못을 해도 잘못이 되지 않습니다”라고 그는 푸념했다. 

선거 패배 이후 그는 아내와 네 자녀를 데리고 텍사스 주 콜린 카운티로 이주를 결심했다.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주 1, 2위인 캘리포니아와 텍사스는 아메리칸 드림의 서로 다른 버전으로 오랫동안 경쟁을 벌여 왔다.  캘리포니아 주는 높은 세금과 높은 수준의 복지, 강한 공립 대학교를 자랑하는 반면, 텍사스 주는 낮은 세금, 약한 규제, 제한적인 복지가 강점이다.  미국 사회의 문화 전쟁에서도 두 주는 대표 선수인 셈인데, 지난달에는 공화당 소속의 텍사스 주지사가 입양 기관이 게이나 트렌스젠더 부모 고객을 거절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고,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에 대한 반발로 주 정부 공무원의 텍사스 출장을 금지했다.

하지만 실제로 두 라이벌 주 간의 차이는 생각처럼 크지 않다는 것이 LA Times의 보도다.  작년 기준 텍사스는 266,600개의 일자리, 캘리포니아는 242,600개의 일자리를 새로 만들어내 신규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죠. 실업률은 두 곳 모두 5%를 밑돌고 있습니다. 중위 소득은 캘리포니아가 61,818달러로 53,207달러인 텍사스에 앞서지만, 중위 주택 가격은 캘리포니아 500,200달러, 텍사스 167,100달러로 차이가 크다. 올 초 발표된 한 경기 관련 보고서는 캘리포니아를 3위에, 텍사스를 6위에 두었다. 텍사스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인 대니얼 하머메시 박사는 경제면에서 텍사스가 캘리포니아보다 더 낫다고 하기는 어렵다며, 캘리포니아의 생활비가 더 비싸기는 하지만 그만큼 훨씬 더 살기 좋은 동네인 것도 사실이라고 주장한다. 

한편 텍사스 일부에서는 이곳도 캘리포니아처럼 변해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주도인 오스틴은 언제나 리버럴들의 오아시스와 같은 지역이었고, 휴스턴 역시 다양성을 갖춘 메트로폴리스로 변해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포기했던 지역구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진보 성향 정치인들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채벗의 콜린 카운티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에는 도요타자동차가 미국 본부를 캘리포니아에서 콜린 카운티로 옮기면서, 부동산 가격 폭등과 교통 체증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 여전히 정치적으로는 공화당이 강세지만, 기업들이 이주해오면서 민주당 성향의 주민들도 유입되고 있다. 2012년 대선에서 미트 롬니가 65%의 득표율을 기록했던 것과 달리, 트럼프는 이 동네에서 56%를 얻는 데 그쳤다. (번역 참조 : 뉴스페퍼민트)

news M  newsm@n314.ndsoftnews.com

<저작권자 © NEWS 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M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