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18 목 14:0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명성교회 800억원의 비밀' 방영 법원 판결에...취재 중 PD수첩 관계자 부상당하기도
사진: PD수첩 ⓒMBC

[뉴스M=신기성 기자] MBC PD수첩이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과 세습에 관한 방송을 예고하자 교회 측은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은 PD수첩 서정문 피디의 SNS를 통해 알려진 뒤 다수의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앞서 PD수첩은 ‘명성교회 800억원의 비밀’ 편을 오는 9일 저녁 11시 10분에 방영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예고 편에 따르면 “설날, 추석, 그 양반(목사) 생일 그 때 보통 두세 장(2,3천만원)을 줘요. ... 헌금을 비자금화했다는 얘기거든요” 등의 인터뷰 음성이 등장한다. 또한 “아들에게 물려주지 않으면 안 될만한 뭔가를 숨겨놨는데 그것이 들통나는 것을 두려워 한다”는 세습 관련 내용도 들어있다.

명성교회 측은 PD수첩이 무리한 취재와 거짓 근거에 기초해 방송을 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월적립금 확보 및 사용은 적법 했으며 김하나 목사 청빙도 법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다. 명성교회는 “허위사실에 기초한 추측성 보도내용이 그대로 방송된다면 ... 교회의 수만 명이 이르는 교인들의 명예가 훼손됨은 물론이고 신앙생활에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정문 PD는 자신의 SNS에 김삼환 목사의 인터뷰 요청만 10여 차례 했는데 끝내 거부됐다고 밝히며 새벽 예배 전에 찾아갔던 상황을 이렇게 밝혔다: “목사님 만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시간이 새벽예배 전이라 시간 맞춰 직접 찾아갔더니 교인들께서 제작진들 팔 꺾고 목조르고 카메라 뺏으며 끝내 인터뷰를 막으시더군요. 제작진 촬영물품 부서지고 타박상에 찰과상까지 입었습니다. 놀랐습니다. 교인들의 폭력행사도 충격적이었지만 아무일 없다는 듯 웃으며 예배당 들어가는 김목사님의 뒷모습에 더 놀랐습니다. 목사님, 사람들이 다치고 있는데 어찌 그리 태연히 예배를 드리실 수 있는지.”

김삼환 원로목사를 취재 중이던 서정문 PD와 비디오저널리스트 이선영 감독은 명성교회 교인들에 의해 물리력으로 저지를 당했으며, 특히 이선영 감독은 전치 2주의 부상을 입고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학수 PD는 “PD수첩 제작진은 명성교회측에 여러 차례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명성교회는 이에 대한 답변 대신 방송금지가처분을 신청했습니다. 다음 주에 방영예정인 <명성교회 800억원의 비밀>이 무사히 방송되기를 기원해봅니다. 최선을 다해 방송금지가처분에 대응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원의 비밀’ 방영 여부는 5일 서울서부지방법원 심리를 거쳐 결정된다.

신기성  shin@newsnjoy.us

<저작권자 © NEWS 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기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의견나누기(0개)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3200바이트 (한글 1600자)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상세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