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미 재단, 쌀 58톤 전달하고 5월의 북한 모습 전해
신은미 재단, 쌀 58톤 전달하고 5월의 북한 모습 전해
  • 편집부
  • 승인 2017.06.02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 동포 아줌마 북한에 가다'의 저자 신은미씨는 지난 5월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떠나 15일 육로로 쌀 58톤을 싣고 압록강을 건넜다. 이번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 이루어지기까지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보다 투명한 지원을 위해 신은미 재단(NGO)을 설립,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았지만 이후에도 우여 곡절이 많았다. 

성금이 모금된 한국의 한 은행의 인출 거부 논란이 있었고, 미국 정부의 북한 지원 승인까지 오랜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중국에 있는 회사를 통해 쌀을 구입하고,단동 현지에 있는 북한 영사관에서 비자를 수령한 후 국경을 통해 58톤에 이르는 쌀이 북한 주민들의 구호에 쓰일 목적으로 조선적십자사에 전달됐다.  

15일 신의주 '압록강려관'에서 묵은 뒤 16일 저녁 평양으로 이동한 신은미씨는 17일 오전, 누적된 피로로 '평양친선병원'에서 수기치료(지압)를 받고, 눈이 아파 바로 '류경안과병원'에 가 진료를 받았다. 신은미 재단측은 경직되어 있는 북미관계에도 불구하고 북한 주민들은 비교적 평온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래는 이번 일정 중에 신은미 재단에서 직접 촬영한 사진들로 허락을 받아 싣는다.  

신의주 화물 접수 창고에서 평양에서 마중나온 북의 수양딸 최경미 안내원과 함께

북한 적십자사가 확인해 준 기증증서

​​ ​

조전 중국 우호 친선의 다리- 압록강 국경

​​

압록강 철교 위에서 바라본 강변의 신의주 

평안북도 신의주 '압록강려관'의 아침식사 

평안북도 곽산역

데이트중인 남녀- 신의주

신의주

평안북도의 농촌주택

​ ​

평의선 (평양-신의주) 열차내 식당칸

평양 미래 과학자 거리

​​

지난 해 4월 완공된 평양의 려명 거리

​​

평양시내의 마트

​​

평양의 피자

평양시내의 어린이들

한국에서 북한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김련희씨의 북한 가족들

봉수교회에서의 예배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