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OC교협회장 민경엽목사, 교인에게 피소
전OC교협회장 민경엽목사, 교인에게 피소
  • 양재영
  • 승인 2019.06.06 04:05
  • 댓글 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침반교회와 민경엽 목사(사진:나침반교회 홈페이지)
나침반교회와 민경엽 목사(사진:나침반교회 홈페이지)

전 오렌지카운티 교회협의회(이하 OC 교협) 회장이자 나침반교회 담임인 민경엽 목사가 법정소송에 휘말렸다.

나침반교회 전 교인이자 집사였던 L씨는 지난 4월 교회 담임이었던 민경엽 목사에게 ‘명예훼손’, 민 목사와 교회에게 ‘회계와 배임’ 건으로 소송을 제기했다.

L씨는 ‘명예훼손’과 관련한 소장을 통해  2017년 2월부터 민 목사가 여러차례 욕설을 했으며, 거짓된 소문을 퍼트리는 등 명예를 훼손했다고 언급했다.

L씨는 “민 목사는 제가 교회를 분열시켜 새로운 교회를 세우려 했다는 등 거짓 소문을 퍼뜨렸으며, 세 명의 집사와 한 명의 부목사를 몰아냈다고 비난하는 등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회계와 배임’과 관련한 소장을 통해 민 목사와 나침반교회가 재정을 불투명하게 처리했다는 점도 지적했다.

L씨는 나침반교회 측에 2010년부터 2018년 사이에 낸 헌금내역을 요구했고, 교회측이 보낸 내역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예로 2012년 저희 부부가 드린 헌금은 $37,460였으나, 교회 내역에는 $19,708로 기록되어 있었다. 2010년 10월에서 12월에 드린 헌금 내역은 아예 빠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번 소송이 단지 목사와 교인간의 싸움이 아닌 교회 전체의 문제로 비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나침반교회 소식에 정통한 한 교회 관계자는 민 목사와 L씨 사이의 갈등이 교회 내분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회측 관계자는 “교회에 헌신했던 한 집사(L씨)가 명예장로로 은퇴하길 바랬으나, 이것이 좌절되는 과정에서 갈등이 시작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갈등은 민 목사가 먼저 사과를 했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었으나 그렇지 못했다. 이후 L씨에 대한 표적설교와 몇몇 무리수가 진행되면서 교인들까지 분열되는 사태로 번져갔다”고 전했다.

감정싸움이 교회 내분으로 번졌다

소장에서 언급된 재정문제에 대해서도 일부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다.

그는 “재정과 관련해 현재 조사가 진행중이며, 그 가운데 일부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자세한 내용은 조사가 끝난 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민경엽 목사는 지난 5월 5일부터 당회의 권고로 3개월 안식월을 갖고 있다.

나침반교회 당회의 한 관계자는 이번 안식월이 L씨와의 소송으로부터 기인한 것이라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당회는 그동안 주장해왔던 L씨에 대한 사과와 진행중인 소송을 취하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일을 순조롭게 하기위해 담임목사에게 안식월을 제안했다. 오는 8월에 복귀할 것이다”고 밝혔다.  

현재 나침반교회는 5월부터 손인식 목사(전 베델한인교회), 송정명 목사(전 미주평안교회) 등이 돌아가면서 설교를 전하고 있다. 

한편, 민경엽 목사와 소송을 대리하고 있는 변호사는 소송과 관련한 본지의 질의에 대해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명한 재정 2019-08-22 03:02:29
교회 ‘공금 횡령’보다 더 무서운 것은 ‘공금 유용’이다.공금 유용은 이를 명확히 알아내기가 쉽지 않다.목사들이 교인에게 재정 장부를 잘 보여 주지 않으려 하는 이유다.교회 살림을 좀 알고 있는 교인이라면 재정 장부만 자세히 살펴도 이 공금 유용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그래서 삯꾼과 맹신도는 재정 장부 열람 요청이 ‘교회 분열’을 의도한다고 억지 주장을 한다..양들이 할 수 있는 대책은 단지 하나. 바로 헌금을 거부하는 일이다.대신에 그 돈으로 어려운 형제와 친인척과 이웃을 돕거나, 또는 주변의 미자립 교회를 돕는 것이 백번 낫다. 따라서 교회가 정의를 포기하고 거룩한 사역을 스스로 유기한다면,성도들 자신이 교회의 본질을 실천하면 된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바로 성도들이 교회이기 때문(당당뉴스)

투명한 재정 2019-08-22 02:44:34
미국의 대표적인 복음주의 공공신학자 Jim Wallis는 예산은 도덕적 문서다(A budget is a moral document)라고 했다. 교회의 예산과 회계장부도 마찬가지이다. 아니 오히려 그 이상이다. 교회의 예산과 회계장부는 제자도의 핵심 헌장과도 같다. 예산이 교회 전체의 비전과 사명에 부합하는지, 성경이 말하는 가치에 충실한지, 재정이 공명 정대하고 불편부당하게 관리 운영되며 집행되고 있는지는 절대 사소한 문제가 아니다. 교회가 영적으로 건강한지, 성경적으로 균형 잡혀 있는지를 평가할 수 있는 리트머스 시험지(산과 염기구별)와 같은 것이다. 교회가 밖으로 내세우는 거창한 표어가 재정과 회계로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면 그것은 공허한 외침이요 심하게는 거짓이라고 말할 수도 있다 (최삼열)

위임목사가 아니라는데 2019-08-21 14:51:42
왜 삯꾼 목사는 연봉 총액을 숨기려 할까.교회 돈을 많이 가져가는 것이 매우 염치가 없는 행동임을 스스로 잘 알기 때문이다.회계 처리에서 편법을 쓰며 연봉을 분산하여 숨기지 말고 그 총액을 정확히 공개하고 해마다 공동의회의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된다.직분이 저절로 사람을 거룩하게 하거나 능력 있게 만드는 것은 결코 아니다.거룩한 직분을 맡았으면 적어도 일반인보다는 자신에게 더욱 엄격해야 마땅할 것이다.목사가 연봉을 숨기는 행위는 단순히 돈을 숨기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탐욕을 숨기는 것이다.그리고 선지자 이사야는 그런 탐욕스런 목자들을 서슴지 않고 '개'라고 단언하고 있다. 제대로 짖지 못하는 저런 벙어리 개 같은 목동들에게 더는 속지 말고 주님께서 기뻐하시는 참된 제자의 길을 겸손히 가야 할것이다(당당뉴스)

누가 위임목사라 말했나 2019-08-21 14:38:44
삯꾼목사는 자기 양을 돌보는 사람이 아니다. 삯을 받고 다른 사람의 양들을 지켜주는 사람이다. 그래서 삯꾼의 마음에는 양들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책임감이 없다. 그들의 목적은 삵이다. 양을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유익을 위해 일하는 자다. 삯꾼도 설교하고 말씀을 전하나 양을 살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를 위해서 설교한다. 자기 성공을 위해 교회를 성장시키기 위해 설교한다는 뜻이다.
“나는 선한 목자라 선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거니와 삯꾼은 목자도 아니요 양도 제 양이 아니라 이리가 오는 것을 보면 양을 버리고 달아나나니 이리가 양을 늑탈하고 또 헤치느니라 달아나는 것은 저가 삯꾼인 까닭에 양을 돌아보지 아니함이나”(요 10:11-13)

흑비 2019-08-21 03:37:32
탐득무염(貪得無饜)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다
헌금이 거룩하다면 쓰임까지도 거룩해야 한다.돈을 헌금으로 드리는 것이 신앙의 행위라면, 그 헌금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를 잘 살펴보는 것도 신앙의 행위라고 생각한다.또한 교회 역시 헌금을 하라고 광고하고 독려했다면, 그 돈의 쓰임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교회 장부를 숨기는 것은 교회를 노략질하는 행위다.지난 20년간 묵인한 곪은 상처들이 터져나왔다.하나님은 상처와 치부를 드러내 놓았을 때 속히 치유하시는 전능자시다.목사의 영성은 말씀과 기도에서 나오지만, 그 실천은 윤리적인 재정 관리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하나님의 성전에서 하나님의 공의가 공명정대하게 드러나기를 바란다.거짓 선지자들을 삼가라.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라(마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