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현 목사, 미세먼지 해결 위해 영적 청정대사 파견?
오정현 목사, 미세먼지 해결 위해 영적 청정대사 파견?
  • 이활 기자
  • 승인 2019.04.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C채널' 인터뷰서 주장....논란 언급 회피한 채 '아무말'만
오정현 목사는 명성교회가 운영하는 교계 매체 ‘C채널’과 인터뷰에서 아무말에 가까운 말잔치를 벌였다. 그러나 정작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 C채널
오정현 목사는 명성교회가 운영하는 교계 매체 ‘C채널’과 인터뷰에서 아무말에 가까운 말잔치를 벌였다. 그러나 정작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 Ⓒ C채널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C채널은 9일 오후 '이슈를 보는 창' 코너에서 오 목사와 인터뷰를 방송했다. 오 목사는 20분에 걸친 인터뷰에서 제자훈련, 사회적 쟁점 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오 목사는 "개신교가 그 어떤 종교보다 강력한 말씀자본이 있고, 한국교회의경우 어떤 나라보다 헌신 자본이 강력하다"며 "인터넷 시대에 무차별 공격당한 한국교회가 4차 산업, 유투브 등을 잘 활용해 사회적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력위조, 교회건축 등 정작 자신을 둘러싼 첨예한 공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무말에 가까울 주장을 거침없이 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아나운서 역시 오 목사가 불편해할 질문을 하지 않았다. 

오 목사는 미세먼지가 시급 현안이라면서 "한국교회가 영적 청정 대사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우리는 본래 먼지였으나 성령의 기름 부음을 받아 쓰임 받은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또 저출산 문제가 개신교가 담당해야 할 지고지순의 사명이라면서 "가톨릭이나 스님이 해결할 수 있겠냐?"며 타 종단을 자극할 수 있는 말도 했다. 

한편으로 인간적인 모습도 보였다. 진행자가 공동의회가 96.42%의 찬성으로 재신임한데 대한 입장을 묻자 오 목사는 감격스런 표정으로 "눈물과 겸손으로 성도들이 예수님의 온전한 제자가 될 수 있도록 충성하겠다"고 답했다. 

오 목사의 인터뷰를 방송한 C채널은 명성교회가 운영하는 교계 언론사다. 그리고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오 목사는 돈독한 친분을 맺고 있다. 이런 이유로 C채널의 오 목사 인터뷰가 '이해충돌'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